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생명의 숲, 계양산을 지켜주세요!


오늘 화곡역 근처에 아르바이트를 갔다가...

잠시 시간이 비어 우장산 헌혈의 집에 들렸습니다.

(사실 문자메시지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죠 ㅜ)

경기도 혈액원에서 온 문자라 같은 이벤트를 하지는 않더라구요...


대신 조금 억울한 이벤트를 하네요... (자세한 내용은 이미지 링크를 참조하세요)

커플끼리 -함께 헌혈을 하러 오는 착한 ^ ^ 커플;- 헌혈을 하러 오면 뮤지컬 티켓에... 영화 예매권에

솔로는 억울해서 헌혈도 하면 안되겠어요 ㅋ

무튼...

시간 여유가 많아서

전혈 대신 혈소판 (성분) 헌혈을 했습니다.

선이 여러개가 복잡하게 보이실거에요...

혈소판 (성분) 헌혈의 경우에는

전혈(일반적으로 하는)과 달리 1시간여 이상 시간이 걸리구요.

헌혈 전에 피검사 할때 뽑는 양정도를 뽑아서

성분헌혈에 적합한지 혈소판 수치 검사를 합니다.

그래서 양쪽팔에 밴드를 붙이고 있어야 하는 X _ X

그대신에...

채혈을 하는 팔이 아닌

다른 팔로 ^ ^ 웹서핑을 할 수 있는 자유가 주어집니다.

전혈하시는 분들이 꽤나 부러운 눈으로 쳐다보시다가는...

TV로 눈을 돌리시지요...

(전혈의 경우 15분 내외면 채혈이 끝나는 게 보통이니까요...)

간호사 분께서 헌혈하는 동안에 추울까봐 전신 담요에; 피를 뽑고 있는 팔에는 작은 담요에 온열기? 까지 가져다 주십니다.

오른쪽은 채혈한 피에서 혈소판 성분?만을 거르고 나머지 피와 (피를 굳지 않게하는 제제)를 다시 몸으로 흘려보내는 기계...

피가 나가는 타이밍과 들어오는 타이밍을 잘못 알고

주먹운동을 안하게 되면 ㅜ ㅜ 기계가 무섭게 삑삑! 소리를 냅니다.

오늘은 후드티를 입은거시 너무 조여 더욱 그랬던것 같아요...

헌혈을 하실때는 가능하면 옷을 걷었을때 팔이 조이지 않도록 입고 가세요 ^ ^

결론인 즉...

우리 모두 저런 팝업과 문자를 받지 않게;;  (동절기라고 움추리지 마시고)

내일은 가까운 헌혈의 집으로 향해보시는 것 어떨까요?

(커플들은 손을 꼭 잡고 ㅜ)

인터넷 홈페이지 [가까운 헌혈의 집 찾기 - http://bloodinfo.net]
SKT *1004365 + NATE
KTF **114 + MagicN ☞ "헌혈" 검색
2008/08/14 - [시사IN] - '헌혈의 집'이 멀다면 가까운 병원에서 헌혈에 함께 해 주세요. 
Posted by 겨울녹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