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생명의 숲, 계양산을 지켜주세요!

'2009/05'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5.29 萬人이 행복해 지기를...
  2. 2009.05.23 ▶◀ 사람 사는 세상
  3. 2009.05.21 경찰 멱살 잡는 폭력 시위대 (3)
시사IN2009.05.29 00:58



27일 이른 저녁 강남역에 차려진 시민분향소에 길게 늘어선 줄이 인상적입니다.

강남역 사거리부터 족히 100M가 넘습니다.

볼일을 보고 나온 10시가 넘은 시각의 모습입니다.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추모에 함께하고 있었고

추모를 위한 행렬이 골목안으로 200M가 넘어갑니다.

다양한 계층의 자원봉사자들과 시민들 스스로가 질서를 만들어 나가고

함께 고인의 마지막 길을 기리는것 같습니다.


계산역에 마련된 계양구 국가?분향소에도 사람들이 모여 생전 노전대통령의 영상을 시청하고 있네요.

도서관에서 공부를 마치고 내려오는 여고생들이 줄을서 조문하는 모습도 인상이 깊네요.

손을 잡고 딸아이와 조문하는 아버지도 보이구요...




그대의 마지막 길이 부끄럽지 않습니다.

행복하세요.

당신으로 부터 희망을 품겠습니다.

행복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겨울녹두
시사IN2009.05.23 23:30
미워하던 일도 많았던 그였지만

사람 노무현을 미워 할 수는 없었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사람 사는 세상의 거름이 되기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겨울녹두
시사IN2009.05.21 23:48

2009년 5월 20일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앞에서 촬영한 영상입니다.



<보수국민연합, 반핵반김국민협의회, 대한어버이연합>등 보수단체에서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가 편파왜곡된 인권활동을 한다며 규탄 집회를 열었네요...

국보법 폐지 활동은 5년도 더 됐는데... 왜 이제 와서 저러는지...
(결국은 앰네스티의 작년 촛불 관련 인권 활동 때문이 아닌지... <촛불보고서보기>)





어르신들도 많이 오셨는데 인도가 매우 협소해서 위험한 상황이 빚어졌습니다.

오토바이들이 달리는데 행인들이 길로 통행을 해야하기도 했구요.

경찰들이 가이드라인을 섰지만 위험해 보이네요.

또, 보도자료 상에 200개 단체가 넘는 단체들이 참여한다고 하던데

정작 명단은 없더라구요...
(보통 참여 단체 명을 모두 명시하는게 일반적인데 말이죠...)

혹시 영상속에 나오는 행위들 때문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인공기 찢는 퍼포먼스를 말리는 경찰관(사복, 간부급으로 보이는)을 멱살을 잡네요...

로이터, 동아일보 등 보수매체에서 많이들 왔는데...
(뉴스컴등 통신사들도 있었구요...)

제가 검색을 못하는 것인지 기사화가 되지 않은것인지 찾을 수가 없네요... (얼토당토 않아 기사거리가 안되서 데스크에서 짤렸나)

1인 시위까지 한다는군요.





 
 
동아일보엔 왜 기사가 나가지 않았을까요... ?

(지면엔 나갔으려나..?)


제 주관적인 생각으로는 편파적 인권활동 한다는 국제앰네스티 탓하기 전에

북한 인권 생각하시는 만큼 국내 인권문제에도 신경좀 쓰셨으면 하네요.












보수단체 시위를 직접 본건 처음인데 ...

세가지를 배웠습니다.

보수단체도 폭력을 쓴다는 것 하나.

보수단체 시위에는 경찰분들이 근무복(평상복)차림으로 온다는 것 하나.

그리고 마지막으로 피켓은 한군데서 차로 싣고 와서 도로 일사분란하게 한데 모아 실어 간다는것...
(촛불 시위 같으면 각자 손피켓 아기자기 하게 개개인이 만들어와 도로 가져가는데 말이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겨울녹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