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생명의 숲, 계양산을 지켜주세요!

시사IN2009.06.21 09:14
6월 21일 오늘. 6시 반부터 예정대로 추모콘서트가 진행된다고 합니다.

장소만 연세대에서 성공회대로 변경되어 그대로 진행됩니다.


온수역 하차 도보 10분 - 1호선(1번출구), 7호선(2번출구) 오류동역 버스이용

좌석버스

905번(부천버스) 대장동(영상문화단지) - 영등포

첫차 04:30분 막차 01:30(기점 기준) 배차시간 : 15 분

 

시외버스

88번(부천버스) 계산동 - 신길동

첫차 04:00분 막차 23:40(기점 기준) 배차시간 : 7 분

 

시내버스

75번(소신여객) 작동 - 광명역

첫차 05:50분 막차 23:00(기점 기준) 배차시간 : 30 분

92번(부천버스) 계수동 - 영등포

첫차 05:00분 막차 00:00(기점 기준) 배차시간 : 10 분






결국 평화의 성지 성공회대에서 열리는군요 ...;

저는 오늘 계양산 거리행진이 있어 가기 어렵겠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겨울녹두
시사IN2009.06.19 18:05

학생 촬영 사진.


6월19일 학교.


오늘 학교를 왔는데 굳게 닫혀있는 정문.

 

6월 21일에 추모콘서트를 한다는데 무대 준비차량을 들여보내지 않기 위해서 정문을 닫고 오른쪽 인도로만 경비원들의 통제로 들어갈 수 있게 되어있다.

 

학교 측에서는 법대시험? 때문에 안된다고 하는데, 법대시험 그 다음날인데 무슨 상관 ㅡㅡ

 

총장은 인천시가 주는 돈에 미쳐서 송도에 심시티하는데 신났을 뿐이고... 그렇게 좋으면 총장 니집부터 송도로 옮기지 그래? 인천시는 돈이 썩어나는 갑부동네인가봐 돈을 몇천억씩 퍼주고.. 주민들의 피같은 세금이 아깝지도 않냐

 

하여간 총장도 짤리지 않을려고 행사 막는거봐 지꼴에 부자라고 부자들 세금 깍아주는 이명박 대통령님 보호해주는거냐

 

생각이 저따구인 사람들때문에 학교마저 이따구라니 참 슬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겨울녹두
시사IN2009.06.19 17:47


핸드폰으로 찍어 보낸 사진이라 사진이 작네요.

가운데 차량 출입로를 막고,

양쪽의 인도로

한쪽 인도는 학생들 출입 시키고

한쪽 인도로는 차량을 제한적으로 출입시키고 있다고 합니다.

정문 앞에는 법대 시험 종료시까지 모든 옥외행사를 불허한다고 붙여놨다네요.

(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겨울녹두
시사IN2009.06.19 00:07

OBS 경인TV 단독 보도입니다.



<2009년 6월 18일 OBS단독보도 영상보기>

 

보도에 따르면 법무부에서 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1주일 전부터

안양교도소에 노무현대통령을 수감할 목적으로 극비리에 6평짜리 독방을 만드는 팀을 꾸렸다고 합니다.

검찰이 불구속 기소를 하던 말던

법무부는 내멋데로 하려더 했던것 같군요.

참 대단한 MB정부입니다.

전직대통령 예우를 이렇게 하는군요...



ps. 이 시점에서 왜 www.obsnews.co.krwww.obsmetroi.co.kr 홈페이지 접속이 불가능 한 걸까요?

참으로 이상하군요!


+ 19일 00시 25분 수정;

이제 접속이 되는군요. http://www.obsnews.co.kr/243620 뉴스 원문 주소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겨울녹두
시사IN2009.05.29 00:58



27일 이른 저녁 강남역에 차려진 시민분향소에 길게 늘어선 줄이 인상적입니다.

강남역 사거리부터 족히 100M가 넘습니다.

볼일을 보고 나온 10시가 넘은 시각의 모습입니다.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추모에 함께하고 있었고

추모를 위한 행렬이 골목안으로 200M가 넘어갑니다.

다양한 계층의 자원봉사자들과 시민들 스스로가 질서를 만들어 나가고

함께 고인의 마지막 길을 기리는것 같습니다.


계산역에 마련된 계양구 국가?분향소에도 사람들이 모여 생전 노전대통령의 영상을 시청하고 있네요.

도서관에서 공부를 마치고 내려오는 여고생들이 줄을서 조문하는 모습도 인상이 깊네요.

손을 잡고 딸아이와 조문하는 아버지도 보이구요...




그대의 마지막 길이 부끄럽지 않습니다.

행복하세요.

당신으로 부터 희망을 품겠습니다.

행복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겨울녹두
시사IN2009.05.23 23:30
미워하던 일도 많았던 그였지만

사람 노무현을 미워 할 수는 없었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사람 사는 세상의 거름이 되기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겨울녹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