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생명의 숲, 계양산을 지켜주세요!

미디어2008. 8. 20. 22:4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전 외출중에...

 전화 한통을 받았습니다.

"목포MBC에서 책자 같은게 왔는데... 집에 계신가요?"

 (방송국이라 하니 우체부 아저씨 께서 꾀나 귀한 물건으로 생각하셨나봐요...)

 "저희 엘레베이터를 수리중이라 그냥 경비실에 맡기구 가시는게 편하실거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출에서 돌아오는 길에...

 경비실에서 우편물을 찾아 집에 오자마자 열어보았죠.

 잭더리퍼를 닮았다는 김경찬 PD님의 섬세함이...

 봉투 안을 충격방지제로 삥 둘르시고...

 봉하신 봉투에는 구멍을 뚫어 봉인 표식까지...

 작은 정성에 감동 받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뭘 잘한 것도 아니고 참...

<'다찌마와 리'에게 묻고 싶은 것들! - 3M 흥 UP>

다찌마와 리 주연이신 임원희 씨께 질문을 던진 이유로.

정말 제 질문으로 인터뷰를 하셨더라구요...

<임원희, "내가 시나리오를 가릴 처지냐?" - 토크 파파라치 - 3M 흥 UP>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인이 아니더라도 정말 아기자기한 노트입니다.

저같은 사람에겐 과분하네요...

임원희씨의 친필 사인입니다.

첫번째 페이지에...

잘 펴지지도 않는 곳에 어떻게 싸인을 해주셨는지

 ^ ^;

감사히 잘 받아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뇌물을 받고도 '다찌마와 리'를 안볼 수가 없네요...

그동안 모아두었던 인터파크 영화예매권으로 개학하기 전에 '다찌마와 리'를 보고 와야겠습니다.

3M흥업의 PD the ripper님. 연기파 배우로 곧 인정 받으실 임원희님. 감사합니다.



Posted by 겨울녹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러우면 지는건데ㅡㅜ

    2008.08.20 23:17 [ ADDR : EDIT/ DEL : REPLY ]
  2. 다찌마와리를 보았기 때문에, 더 부럽네요!
    호방한 임원희씨의 친필싸인이!

    2008.08.20 23:52 [ ADDR : EDIT/ DEL : REPLY ]
  3. 상큼방랑자

    우와 부럽습니다!!
    다찌마와리 봤는데 옆에서 자지러지는 사람들과는 달리 저랑 코드가 잘 안 맞드라구요.
    전 주성치 영화로 만족해야겠어요

    2008.08.22 09:12 [ ADDR : EDIT/ DEL : REPLY ]
  4. 우왕.. 친필사인? 보여주세요~ 보여주세요~ (방방방^^;)
    임원희씨 요즘 급호감인것 같아요^^;

    그나저나 다찌마와리.. 보러가야 하는디.. 지갑이 ㄱ 개털.. OTL

    아침,저녁으론 완전 가을^^
    오후한낮이 약간 덥긴하지만 태양의 따사로움이 싫지않은 고마운 계절입니다^^
    어김없이 주말이 찾아왔어요~ 멋진계획 세우셨나요^^
    모쪼록 즐겁고 싱싱한 해피 주말&휴일 보내시길 바랄께요~☆

    2008.08.30 21:14 [ ADDR : EDIT/ DEL : REPLY ]